예화나눔
Home / 예화나눔
page-visual_title

예화나눔

제목사탄의 술수2019-09-18 17:25:15
작성자

등록일 : 2016/04/04 14:36


코끼리는 지구상에서 가장 크고, 또 가장 힘센 육지동물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러나 코끼리를 묶어놓는 데에는 단지 튼튼한 밧줄 하나만 있으면 됩니다. 방법은 이렇습니다. 코끼리가 어릴 때 큰 나무에 묶어놓습니다. 몇 주간 그는 잡아당기고 끌어보지만, 밧줄은 그를 단단히 붙들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결국 그는 포기하고 맙니다.

그런 다음에는, 코끼리가 완전히 다 자라고 강해진 후에도 풀려나려고 애쓰지 않습니다. 일단 저항감이 느껴지면 스스로 그만두기 때문입니다. 그는 자신이 아직도 붙잡혀 있고 풀려날 수 없다고 믿게 됩니다.

사탄도 우리를 붙잡아놓기 위해 비슷한 술수를 씁니다. 성경은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그들은 육신을 좇지 않고 성령을 좇아 행한다”(롬 8:1, 흠정역)라고 우리에게 확신시켜 줍니다. 우리는 “죄와 사망의 법에서 … 해방”되었습니다(2절). 그러나 우리 영혼의 적은 우리가 아직도 죄에 얽매여 있다고 믿게 하려고 애씁니다. —Poh Fang Chia

최근 본 상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장바구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합계: 0

고객지원

디모데성경연구원은 고객의 의견을 소중히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