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나눔
Home / 예화나눔
page-visual_title

예화나눔

제목사고가 아닌가요2019-09-18 17:29:00
작성자

등록일 : 2016/04/04 14:44

 

카우보이 한 사람이 보험가입을 신청했을 때 보험 대리인이 "전에 사고가 났었던 적이 있습니까?"하고 물었습니다. 그 신청인은 잠시 생각해 보더니 "아니요, 하지만 지난 여름에 야생말 한 마리가 걷어차서 갈비뼈 두 대가 부러진 적은 있었고, 2년 전에는 방울뱀에게 발목을 물린 적이 있었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런 것들이 사고가 아닌가요?"라고 보험 대리인이 어이없어 하며 물었습니다. "아니요, 그것들이 의도적으로 그랬어요."라고 카우보이가 대답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내게 하나님 자녀들의 삶 속에는 사고란 없다는 성경적인 진리를 일깨워줍니다. 오늘의 성구에서 우리는 요셉이 엄청난 재난처럼 보이는 그 어려운 경험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를 읽습니다. 그는 구덩이 속에 던져졌었고 노예로 팔려갔습니다. 이것은 그의 신앙에 대한 큰 시험이었고, 인간적인 견지에서는 축복의 섭리가 아니라 불공정한 비극의 사례처럼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요셉은 후에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신다" (창 50:20)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Richard De Haan

최근 본 상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장바구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합계: 0

고객지원

디모데성경연구원은 고객의 의견을 소중히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