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Home / 쇼핑몰
page-visual_title

쇼핑몰



어섬션: 우리 삶을 움직이는 전제들
부제 : 우리의 행동과 문화를 결정하는 숨겨진 가치 파헤치기
글보기
판매가격11,700  13,000 10%
배송비3,000원(4만원 이상 결제시 배송비 무료)
수량
글보기
글보기
글보기
구매하기

(부제: 우리의 행동과 문화를 결정하는 숨겨진 가치 파헤치기)
(원제: Assumptions That Affect Our Lives: How Worldviews Determine Values That Influence Behavior and Shape Culture )

_지은이: 크리스천 오버먼|  ISBN 978-89-388-1653-5 (03230)| 262쪽| 1쇄 발행일: 2019-09-24

당신은 삶의 문제들을 어떤 렌즈로 바라보는가?



 

책소개


낙태죄정치·환경·교육 문제교회 문제진화론돈 문제성범죄

당신은 삶의 문제들을 어떤 렌즈로 바라보는가?


우리의 세계관과 문화를 형성하고

가치 판단을 견인하는 진짜 힘은 무엇인가?

우리는 종종 우리 행동의 배후에 있는 전제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한다빙산의 일각이 전체 얼음 덩어리의 10퍼센트밖에 되지 않는 것처럼우리의 모든 가치 판단은 마음의 깊은 영역인 세계관에 따라 형성되는데그 세계관을 결정하는 것이 바로 전제다누구에게 투표할지누구와 결혼할지어떤 일을 할지부터 오늘 어떤 옷을 입을지어떻게 시간을 보낼지까지 당신이 결정하는 모든 사안에 전제가 깔려 있는 것이다그러나 전제는 의사 결정 과정에서 가장 소홀히 취급된다무의식에 깔려 있는 전제를 그저 당연하게 여기기 때문에 자신이 어떤 전제를 가졌는지 고려조차 하지 않는다그래서 전제를 연구한다는 것은 나 자신과 우리가 사는 시대와 문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열쇠다전제가 바뀌면 세계관이 바뀌고세계관이 바뀌면 삶이 바뀌기 때문이다.

 

믿음과 삶을 분리하고교회와 세상을 나누는

우리 안에 매복한 세속적 전제의 실체를 파악하라!

이 책에서는 우리 안에 형성된 전제의 기원을 두 가지로 보았다바로 성경적 가치를 내세운 히브리인의 전제와 세속적 전제로 대변되는 고대 그리스의 전제다그리고 개척 당시 성경적 전제로 법과 문화 체제를 세웠던 미국의 예를 들었다기독교 세계관으로 세워진 미국은 인간의 이성을 숭배하는 모더니즘을 지나 절대 가치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포스트모더니즘의 물결에 휩싸였다그러면서 나라의 근간이 되었던 성경적 가치가 세속적 가치로 대체되었다.

문제는 이런 전제의 변화로 하나님과 생명과 자연을 바라보는 관점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것이다또 이런 변화된 관점은 연쇄적으로 정치교육법률문화의 조류를 완전히 바꾸어버렸다플라톤의 이원론에 따라 교회 안에서도 종교와 삶을 분리하려는 생각이 자리 잡았고인간이 인간의 가치를 결정할 수 있다는 전제하에 낙태 문제나 성자녀 교육 같은 민감한 사안을 바라보는 관점도 변해버렸다.

이렇게 전제가 변화된 상황은 비단 미국만 겪은 일이 아니다만약 우리 안에 형성된 이 전제가 바뀌지 않는다면이 세상의 양상은 하나님을 배격하는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이 책에서 기대하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왜 실제로는 비성경적 개념에 따라 살게 되는지 이해한다.

2. 믿지 않는 주변 사람들을 어떻게 포용할 수 있는지 깨닫는다.

3. 포스트모던 시대의 위험을 이해하여 도덕적 파선을 막는다.

4. 성경적 목적의식을 품고 일상을 기쁨으로 감당한다.


독자 대상

· 기독교 세계관에 학제적이고 실제적으로 접근하고자 하는 사역자

· 우리 사회에 일어나는 수많은 이슈에 관해 기독교적 가치로 판단하고자 하는 자


[본문 속으로]

이 책은 우리가 가진 전제에 관한 내용이며이러한 전제가 삶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다전제는 우리의 사고방식과 가치를 형성하고우리의 행동과 태도를 결정하는 토대가 된다전제는 우리가 누구를 만나고어떻게 시간을 보낼지 결정하는 모든 과정에 영향을 준다누구에게 투표할지어떤 옷을 입을지무엇이 옳고 그른지누구와 결혼할지언제 은퇴할지를 비롯한 당신이 생각하는 모든 결정에 전제가 깔려 있다.

그러나 놀랍게도 전제는 의사 결정 과정에서 가장 소홀히 취급된다우리는 보통 전제를 고려하지 않는다그저 당연하게 여길 뿐이다.

_1장 아테네와 예루살렘에서 시작된 전제, p. 16

      

지금도 건재한 이오니아의 대자연 개념과 아브라함의 하나님을 비교해보자대자연은 전능하고 어디에나 존재한다대자연의 창조 능력과 존재에는 한계가 없다그러나 그것은 인격적이지 않다대자연은 당신과 대화를 나누거나 인격적인 관계를 맺을 수 없다또 대자연은 당신을 사랑할 수도 없고인간처럼 이성적으로 사고할 수도 없다대자연은 합리성이나 목적이 아닌 임의로 움직인다우연히 자신을 만들어내고우연이 아미노산을 만들어 그것으로 생명체를 만들어내며우연히 물고기나 원숭이 같은 것에서 사람을 창조했다얼마나 많은 우연이 발생해야 하는 걸까도대체 어떤 전제 때문에 이런 우연들을 신뢰할 만한 것으로 받아들이게 되었을까?

_2장 누가 눈을 내리게 하는가하나님이신가대자연인가?, p. 45

      

다시 비행기 비유로 돌아가자계기판을 믿는 조종사는 그것을 의지하고 그에 따라 행동한다그러나 자신의 균형 감각을 믿는 조종사는 자기 사고와 감각을 의지한다모두 적절한 근거가 있기에이 두 가지 믿음을 비이성적이고 근거 없는 맹목적인’ 믿음이라고 할 수는 없다문제는 인간의 감각에 의지하여 안개 속을 비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맹목적인’ 믿음이란 안개 속을 비행하는 조종사가 계기판이나 자신의 감각을 전혀 의지하지 않은 채근거 없는 낙관주의로 조종석에서 눈을 감고 손을 떼는 것이다이는 절대 믿음도 아니고제정신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

중요한 점은 계시를 믿는 것이 비이성적이거나 비합리적인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실제로 기독교는 아주 이성적이다.

_3장 도덕 질서와 이성, p. 70

 

 

그리고 같은 해 10월 2, “워싱턴 타임스는 싱어의 말을 인용하여 장애가 있는 신생아를 죽이는 것은 도덕적으로 살인과는 다른 차원의 일이다때에 따라 장애가 있는 신생아를 죽이는 일은 절대 나쁜 것이 아니다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이러한 생각은 정신적육체적 장애가 있는 사람들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도대체 누가 어느 정도 불안정해야 죽일 수 있는지를 결정할 수 있단 말인가이것이 문제의 핵심이다논리적인 결론에 따라장애인이든 아니든타인이 세운 인간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면 제거되어야 한다는 사상은 결국 우리 모두를 위협하게 될 것이다.

_4장 그리스의 전제와 환영받지 못한 아이들, p. 104-105


추천사

“오버먼 박사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그릇된 전제들을 예리하게 분석한다. 저자가 주장하듯 믿음은 교회 안에 머무르지 않는다. 도리어 우리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역동적으로 발현되어야 한다. 그 일은 우선 우리가 가진 전제들이 온전히 하나님께 조준될 때 비로소 시작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삶 속에서 믿음을 실현해가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김요셉, 중앙기독학교 교목, 수원원천교회 담임목사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따라 우리는 매일 수많은 선택과 결정을 내린다. 하루의 선택과 결정은 삶의 작은 부분일 수도 있으나, 이러한 순간들이 모여 한 인생을 완전히 다른 길로 인도할 수도 있음을 우리는 안다. 오버먼 박사의 이 책은 세계관이 우리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잘 설명하고 있으며, 다음 세대에게 성경적 세계관을 물려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보여준다. 하나님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도록 아이들을 양육하려는 부모나 교육자에게 이 책을 꼭 추천하고 싶다.” 송준석, 존브라운대학 교수

“세속적 세계관의 영향이 너무 거대해서 기독교적 세계관을 확립하고 이에 따라 사고하는 데 도움이 필요하다. 이 책에 바탕을 둔 워크숍은 우리의 세계관 변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나는 진심으로 이 책을 추천한다.” 앨버트 그린 주니어, 『알버트 그린 박사의 기독교 세계관으로 가르치기』(CUP 역간)의 저자

“이 책이 얼마나 중요한지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 책의 겉만 설명하는 것도 버거웠다. 정말 심오한 책이다.” 에이미 로버츠, 홈스쿨링 리더이자 부모, RaisingArrow.net

“오버만 박사는 복잡한 신학과 철학 주제를 증류하여, 흥미롭고 읽기 쉬운 책으로 만들어내는 놀라운 일을 해냈다. 이 책을 강력하게 추천한다.” 에릭 스트랜드니스 박사

“우리 문화에 포스트모던 사상이 만연함에 따라 그 사상은 계속해서 우리의 교육 기관, 가정, 교회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당신이 하고 있는 일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저자에게 보낸 서신에서). 찰스 콜슨, 교도소선교회와 라디오 방송 브레이크 포인트 창립자

   

목차

8쇄 머리말
1장 아테네와 예루살렘에서 시작된 전제
2장 누가 눈을 내리게 하는가? 하나님이신가, 대자연인가?
3장 도덕 질서와 이성
4장 그리스의 전제와 환영받지 못한 아이들
5장 히브리인들은 왜 훌륭한 철학자가 될 수 없었을까?
6장 어디까지가 하나님 나라인가?
7장 히브리 교육
8장 포스트모더니즘의 공격
맺는말: 이제 어디로 가야 하는가?
부록: 24가지 고대 그리스와 히브리 사상의 대조
추천 도서

색인
감사의 말
역자의 말

저자소개

크리스천 오버먼 Christian Overman

바키대학교에서 세계 도시를 위한 변혁적 리더십에 중점을 두고 목회학 박사를 받았고, 시애틀퍼시픽대학에서 기독교 교육 철학을 전공으로 대학원 학위를 받았다. 또 찰스 콜슨의 지도 아래 심층적으로 공부하기도 했다.
오버먼은 기독교 학교 교장으로 14년, 교회 사역자로 24년간 섬겼다. 2000년에 아내 케이티와 월드뷰 매터스(Worldview Matters)를 설립하여 사람들이 성경적 세계관을 세우고, 그 세계관을 자신의 삶과 일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도우며, 전 세계에서 기독교 세계관 및 ‘기독교적으로 생각하기’란 주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책뿐 아니라 『일에서 느끼는 하나님의 즐거움 & 삶이 만들어내는 차이』(God’s Pleasure at Work & The Difference One Life Can Make, 공저)를 집필했다.
www.biblicalworldview.com


역자 소개

박용진

댈러스침례대학을 졸업하고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SWBTS)에서 목회학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그 후 중앙기독초등학교에서 교목으로서 섬기며 다음 세대 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었다. 현재 SWBTS에서 교육학 박사(Ph.D) 논문 과정을 밟고 있다. isa4268@gmail.com

서장원
총신대학교 기독교교육학과와 신학대학원(M.Div)를 졸업하고,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에서 기독교 교육 석사와 기독교 학교교육 석사를 취득한 후 신학 석사(Th.M)와 교육학 박사(Ph.D) 과정을 밟고 있다. 또 현재 미국에 있는 센트럴침례신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kingdomeducationus@gmail.com

평가리뷰내용작성자날짜
등록된 상품 리뷰가 없습니다
문의유형문의/답변작성자날짜
등록된 상품 문의가 없습니다

[배송 정보]

1. 결제가 완료된 상품에 대해서만 발송됩니다.

2.배송비 : 주문 총 금액 40,000원 이상일 경우 무료 (40,000원 미만은 배송비 3,000원 추가됩니다. 도서/산간/제주는 배송비 6,000원 입니다.) 

3. 배송기간 : 발송시스템 변경으로 인해 강의 일주일 전에 주문 해주세요.

    강사님 주문 -> 인쇄소 인쇄 발주 -> 인쇄 제작 -> 강사님께 택배 발송 -> 강사님 수령

    (택배사의 상황에 따라 다름. 토요일, 공휴일은 제외, 도서지역 및 사서함 주소는 약 10일 소요) 

4. 보유중인 교재 외에는 긴급배송이 어렵습니다. 

5. 혹시 긴급배송이 가능하다면, 우체국과 퀵 서비스로 가능하며, 우체국과 퀵서비스의 배송비는 부담해 주셔야 하며, 전화로 진행됩니다.


[반품 정보] 

1. 정가로 구입하신 품목에 한하여 반품과 환불이 가능합니다.

2. 할인하여 구매하신 경우, 중복구입이라 할지라도 반품과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3. 학생용 교재의 경우, 정가 구매시 반품 안내서를 함께 동봉해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4. 이미 구입하여 배송 완료된 교재를 반품하실 경우, 반품 신청서를 쓰신 후 디모데성경연구원으로 발송해 주세요.(선불로 보내주세요)

5. 반품 신청서를 확인 후 돌아오는 목요일에 환불처리 됩니다.

장바구니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합계: 0

고객지원

디모데성경연구원은 고객의 의견을 소중히 생각합니다.